정치일반

김승수, 영국 가이드북 대구 비하·왜곡정보 정부 무관심 비판

김승수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이 12일 영국 출판사가 펴낸 한국 여행 가이드북에서 대구를 비롯해 한국을 비하·폄하하는 내용이 발견된 것과 관련 정부의 미흡한 대응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 정보의 왜곡과 비하가 담긴 책자 발간에 대해 정부와 관계기관의 인지시점은 언론보도가 된 지난 6일이며, 아직까지 뚜렷한 세부대책이 세워져있지 않은 상황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가이드북 ‘더 러프 가이드 투 코리아’를 분석한 결과 한국과 한국인 비하, 역사와 문화 왜곡 등 36곳에서 오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가이드북의 ‘대구의 사과 여성들’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서울에서 시간을 좀 보내본 사람이라면 대구에 사는 여성들이 서울의 여성과 비교했을 때 최소 몇 년 뒤떨어진 옷을 입고 다닌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대구의 오래된 보수주의의 단면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대목 중 하나다”고 적혀있다.

또 다른 글에는 ‘대부분의 한국 무술은 중국 또는 일본에서 기원한 것들로 변형된 것들이다’고 서술돼 있다.

이에 김 의원이 이와 관련 문체부에 입장을 문의한 결과 “언론 보도를 통해 인지했고, 민간단체 지적에 대해 전문기관에 정확한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 해당 출판사에는 왜곡된 사실에 대해 정정 요청을 할 계획이다”고 답했다.

한국관광공사도 “문체부와 해당 사안을 공유했으며 향후 문체부 등 정부부처, 반크 등과 협조해 본 건 오류가 수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해외 간행물이나 인터넷상 대한민국 정보에 대해 부정확하거나 왜곡된 정보들이 넘쳐나는데 정부기관의 대응은 민간기관 보다 못하다”며 “상시적인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신속한 정정조치를 취할 수 있는 대응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특히 대구 패션이나 지역 비하문제는 속히 수정돼야 한다”며 “대구는 패션을 선도하는 도시이며 정치적 문구가 들어가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향후 문체부 뿐 아니라 외교부, 대사관, 관계부처 등에 이 문제에 대한 해결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계획”이라며 “정부차원의 추가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