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지도부, 이명박·박근혜 사면 긍정적 입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12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법원 판결 이후에는 사면이든 어떤 방식으로든 문재인 대통령께서 사면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본다”며 “인도주의적 차원이나 국민 통합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게 유리하게 되더라도 반대하고 싶지 않고 주저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두 분을 전격 사면하는 게 아니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면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일각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분리사면’을 이야기 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건 정말 정략적인 것으로, 이 전 대통령은 사면 안하겠다는 건데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불행한 일에 대한 앙갚음을 공표하는 것”이라며 “그런 결정은 안할 거라고 본다”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이 자기 목적을 위해 어느 때인가는 사면을 하리라고 본다”며 “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대통령의 그런 분위기를 감지했기 때문에 사면 얘기를 꺼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국민도 대략은 어느 정도 용서를 해 줄 수 있는 의향을 가졌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