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지역 주도 일자리 시동건다

541억 원 투입해 청년 2천620명 일자리 지원
디지털 청년인재등용문, 벤처 디지털 뉴딜 지원 등 52개 사업

대구시청
대구시는 올해 5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청년 일자리 지원에 나선다.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는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로 분류되는 새로운 사업 유형인 ‘지역 포스트 코로나 대응형’ 19개를 비롯해 청년 1천332명이 참여하는 21개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미 1천288명의 청년이 참여 중인 31개 사업과 함께 총 52개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추진해 2천620명의 청년 고용을 목표로 내세웠다.

새롭게 추진하는 주요 사업 지원 내용을 보면 △디지털 청년인재등용문 △고졸청년-중소기업 디지털 Pre 허그 △벤처 디지털 뉴딜 지원 △로봇프로세스 자동화 융합인재 직업훈련 등이 있다.

이 밖에도 디지털 청년 일자리 예스매칭, 디지털 디자인 융합 인력, 휴스타 연계 채용지원 등 청년들의 적성과 기업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참여와 관련해서는 대구시 홈페이지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통합 공고’의 사업 총괄 안내문을 참고해 사업별 운영기관 등으로 신청 방법 및 일정을 확인 후 해당연락처로 문의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갈 미래 핵심 인재 양성에 중점을 두고 보다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신규 고용을 주저하는 기업의 부담을 덜어줘 지역 청년에게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가 많이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