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설 명절 대비 시설물 안전 점검

이달 1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집중 점검

지난해 대구시가 추석 명절 시설물 안전 점검 시, 안전 난간대 고정 미흡 사항으로 지적한 한 에스컬레이터의 모습.
대구시가 다음달 5일까지 지역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설 명절 대비 시설물 안전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집중 확인해 위험 요인으로 인한 재난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마련됐다.

점검 대상은 모두 196개소로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 판매시설 142개소, 문화 및 집회 시설 31개소, 고속·시회버스터미널 4개소, 유원시설 12개소다.

대구시는 건축, 소방, 전기, 가스, 승강기 분야 민간전문가들과 합동으로 점검 대상 4개소를 선정해 표본 점검을 실시한다.

나머지 시설물들은 8개 구·군청 자체 계획에 따라 점검이 이뤄진다.

점검 사항은 △소방시설,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등 소방안전관리 적정 여부 △건축물 주요 구조부재의 균열, 누수 등 결함발생 여부 △승강기, 에스컬레이터, 전기, 가스 안전관리 및 작동상태 확인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방역 및 대응체계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 개선되며 현장 조치가 어려운 경우 사업자에게 시정 조치가 내려진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