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시,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지원

창업·경쟁력강화자금, 대구신용보증재단 본점 신청
경영안정자금, 신용보증재단 6개 영업점 신청 접수

대구시청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인들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지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은 전체 1조 원 규모로 대구시는 경영애로를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운전자금과 대출이자 일부(1.3~2.2%)를 1년간 지원하게 된다.

대구시는 올해 융자 추천 제외기준을 폐지한다.

수출 기업의 경우 기존에는 최근 1년 이내 수출실적이 있는 제조업체만 지원했으나 최근 2년 이내 수출 실적이 있는 제조업도 융자 추천을 받을 수 있도록 변경됐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중추로 지역산업 구조의 지지대 역할을 수행하는 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1천500억 원을 편성했다.

경기 침체 및 코로나19의 장기화를 감안해 저금리 기조에 맞춰 시중은행 협력자금의 이차보전율을 1.3~2.2%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550억 원 규모로 지원하는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은 기업의 시설투자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저금리(1.95~2.45%)와 상환기간 10년(3년 거치 7년 균분상환) 및 대출한도 20억 원을 유지하고, 상반기(300억 원), 하반기(250억 원)로 나눠 자금소진 시까지 수시 접수할 계획이다.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은 대구신용보증재단 본점, ‘경영안정자금’은 신용보증재단 6개 영업점에 신청 접수하면 된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