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주차공유제 추진…1천 대 확보 목표

부족한 주차문제 해결하고 불법 주차 감소 효과 기대

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을 실시 중인 대구 동부교육지원청의 주차장에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대구시는 지역 주택·상가 밀집 지역들의 주차난을 해소하고자 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시는 올해 38개소 1천 면 이상의 주차 면수 확보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현재 대구지역 64곳이 참여해 2천712면의 주차 공간이 확보됐다.

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은 대형 건물, 아파트, 학교, 종교 시설 등의 부설 주차장과 노외주차장을 주민들과 공유하는 사업이다.

건물 소유주가 사업에 참여해 최소 2년간 주차 면수 10면 이상을 개방하면, 해당 지자체에서 주차차단기와 CCTV, 바닥 포장 공사 등의 시설개선비(최대 2천만 원)와 주차장 배상책임보험료를 지원한다.

개방 기간 만료 후, 2년 더 연장 개방할 경우 최대 500만 원의 시설유지비가 추가 지원된다.

공유된 주차장들의 주차 요금은 무료며, 주차 이용 방법과 시간 등을 준수하지 않는 이들은 견인 등을 통해 주차장 이용이 제한된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당직 변호사

▲9일 남지현 ▲10일 노현용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2021-03-08 17:52:56

부고

▲권미주씨 별세, 차혁관(대구시 자치행정국장)씨 부인상 =1일 오전 3시 29분 계명대 동산병
2021-03-01 15:40:3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