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군, 도청 신도시 공영자전거 이용 기준 대폭 개선

경북도청 신도시의 공영 자전거 주차장.


예천군이 올해 공영 자전거 이용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도청 신도시의 공영 자전거 이용편의를 증대하고자 1천 원으로 회원권을 구매하면 3시간 이내는 언제든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기존 회원의 경우 회원권을 다시 구매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공영 자전거를 이용 시 3시간에 1천 원을 내고 3시간이 지나면 30분마다 500원을 추가로 부과했다.

이용 대상도 만 15세 이상에서 자전거 운전을 할 수 있는 모든 주민으로 확대했다.

이용 시간 역시 오전 5시부터 자정까지로 늘렸다.

또 기존에는 스마트폰 앱 ‘경북도청신도시 공영자전거’를 설치한 후 대여할 자전거를 골라 대여 신청 후 비밀번호를 입력했다.

올해부터는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카드를 최초 1회만 등록하면 앱을 사용하지 않아도 카드 접촉만으로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예천군 관계자는 “도청신도시 공영자전거는 11개소에 200대가 설치 돼 있으며 회원수가 6천294명에 이르는 등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올해부터 이용 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장비와 기반 시설도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