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최초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 외제차 전시장 대표거리에 생긴다

올 상반기 착공, 1~2년 뒤 개관 예정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이 들어서는 대구 수성구 구 대어초밥 공간.
대구지역에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이 생긴다. 대구에서 최초이자, 경상권에서도 유일하다.

전시장이 조성되는 공간은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5(구 대어초밥)다.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은 현대자동차 브랜드 모델과 별개로 제네시스 라인만 독립해 취급한다.

차량 구매 상담을 비롯해 제네시스 브랜드의 다양한 차량과 색상을 전시해 전 차종의 각종 컬러의 모델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다.

제네시스 대구지역본부 측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측은 3년 가량 전 부지 500평 규모의 부지를 매입해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이 들어서는 것을 확정지어놓은 상태다.

현 공간 철거는 모두 끝났다. 기존 건물은 현대차 측이 지난해 7월 오물 투기와 주변 환경 개선 등을 이유로 철거를 모두 완료했다.

전시장은 올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며, 이르면 2022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되는 대구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은 수도권을 벗어난 첫 전시장으로서 의미가 남다르다.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은 2018년 1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제네시스 첫 독립형 전용 전시관인 ‘제네시스 강남’ 개관을 시작으로 지난해 7월 용인시 수지구 소재에 ‘제네시스 수지’가 조성됐다.

전시장은 기존 수입차, 국산차 전시장과 다른 디자인으로 꾸며졌으며, 특별 전시 공간을 포함해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고객 만족도가 높다.

특히 전 차종의 다양한 모델 내외장을 세부적으로 살펴볼 수 있고, 성능을 비교 체험하면서 시승도 가능하다.

전문 큐레이터가 차량 기능을 설명하는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제네시스 측 관계자는 “외산차들이 밀집한 전시장 거리에 제네시스 론칭을 통해 고급브랜드의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브랜드 이미지를 고급화하고 차별화된 맞춤형 공간을 제공해 고객만족도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