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주 김호진 부시장 부임 첫걸음 방역현장 눈길

1일 취임한 김호진 부시장, 방역현장 방문해 “고향발전 위해 헌신할 것”

지난 1일자로 경주부시장으로 취임한 김호진 부시장이 3일 첫업무를 방역현장에서 시작했다. 천북 희망농원을 방문해 철저한 방역을 당부하는 김호진 부시장.


지난 1일자로 경주부시장으로 취임한 김호진 부시장이 업무 첫 발걸음을 방역현장으로 향했다.

경주시는 김호진 부시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코로나19 검사장과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현장을 살피며 방역행정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호진 경주부시장.


김 부시장은 지난 3일 코로나19와 조류인플루엔자 대응 부서 관계자에게 방역대책과 현황보고를 받은 뒤 시설을 둘러보며 현장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김 부시장은 먼저 AI 발생현장인 천북면 희망농원을 찾아 “최근 경주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AI까지 발생해 어렵고도 엄중한 상황”이라며 농민들을 위로하고 예찰강화와 철저한 소독을 당부했다.

이어 김 부시장은 선별진료소와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방역활동에 더 힘 써야 한다”며 연휴에도 휴가를 반납하고 일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