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지역 9개 시·군의 11개소,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

지역일자리 창출 및 산업경쟁력 강화에 도움

경북도청 전경.
경주와 영천, 경산 등 경북지역 9개 시·군의 11개소, 5.8㎡에 대한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4일 확정·고시된다.

신규 산업단지는 경산상림재활산업특화단지 등 5개 단지(의성 바이오밸리, 영천 금호일반산단, 군위일반산단, 예천 제3농공단지)이며, 나머지 6개 단지는 지난해 반영돼 추진 중인 산업단지다.

산업단지 지정을 위해서는 입주 수요, 재원조달계획, 사업시행자 자격요건 등을 검토해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확정된다.

산업입지정책심의회는 산업단지 공급과잉에 따른 장기 미분양, 편입 부지에 대한 민원, 기획부동산 전횡 등의 문제 해소를 위해 국토부가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고시되는 경산상림재활산업특화단지는 경북개발공사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대구·경북지역 재활의료 관련 잠재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재활특화기능, 지원기능, 재활산업 연구공간 등을 도입해 연구개발 견인형 혁신클러스터로 구축할 계획이다.

지정계획에 반영된 산업단지는 앞으로 사업시행자가 산업단지계획을 수립해 지정권자에게 승인신청을 하게 되면 주민설명회, 환경영향평가, 관련기관 협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지정·승인된다.

경북도 김규율 도시계획과장은 “지역특성에 맞는 바이오산업, 재활특화산업관련 산업단지 등을 조성해 지역일자리 창출 및 산업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