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희용,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우려스러워”

정희용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고령·성주·칠곡)은 3일 종료예정이었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조치를 오는 17일까지 2주 더 연장키로 한 것을 두고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하기 위한 기준을 충족했지만 3단계 격상이 아닌 2.5단계 2주 연장으로 지난 2일 결정한 것이 과연 실효성 있는 조치인지, 정치적 방역조치는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판단근거와 기준에 의한 시스템 방역결정이 아닌 정치적 이유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미루고, 판단하게 되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3단계 격상은 K방역 실패를 인정하는 것이니 아예 못하는 것이 아닌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현장에서 만나는 국민마다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이 많다고 호소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의존한 방역대책이 아닌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 마련과 조속한 백신물량 확보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