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의성군 일명 ‘쓰레기산’ 처리…마무리 눈 앞에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의성군 방치폐기물 처리가 마무리 되고 있는 단밀면 쓰래기 산을 방문, 관계자들에게 경과보고를 받고 있다.
의성군의 방치폐기물(단밀면 일명 쓰레기 산) 처리가 마무리를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후 3시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현지를 방문했다.

최근 2년간 불법방치폐기물 처리로 전국이 몸살을 앓는 가운데 의성군은 H업체에서 방치한 20만t에 가까운 양의 폐기물이 ‘쓰레기 산’을 이루면서 CNN을 비롯하여 많은 언론의 관심과 지적을 받아왔다.

해당 업체는 폐기물재활용업을 하면서 불법으로 수집·운반한 폐기물을 현장에 쌓아두어 20여차례의 행정처분과 6차례의 고발에도 불구하고 각종 소송으로 대응하면서 화재발생 등 환경오염을 야기시켜왔다.

이에 처리업체는 지난 5월 폐기물 처리명령 미이행으로 허가가 취소되었으며 2020년 3월 전대표가 폐기물관리법 위반 등으로 징역 5년에 추징금 14억원, 전 임원은 징역 3년에 추징금 14억원을 선고 받았다.

의성군은 지난 2018년 말부터 야적된 폐기물더미에서 잦은 화재가 일어나고 화재진화를 위한 소방수(침출수)도 문제가 되자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2019년 2월부터 행정대집행을 진행하게 됐다.

행정대집행에는 환경부 등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아 국비를 포함한 282억 규모의 예산으로 2019년 5월부터 폐기물처리를 시작했으며, 낙동강 수질과 주변지역 환경오염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해왔다.

또한, 일반적인 행정대집행과 달리 현장에 선별·파쇄·분쇄시설을 설치하여 재활용을 최대화하고 비용은 최소화했으며 특히, 현장의 폐기물이 다른 지역에서 재 방치되는 사례가 없도록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의성군은 현장에서 선별 처리한 폐기물 8만5천t을 열회수시설의 보조연료로 재활용하고 순환토사로 4만7천t, 매립 3만5천t을 처리했으며, 나머지 1만4천t을 소각처리 하였다.

최근 국내 폐기물처리량이 늘어나면서 처리비용이 점차 상승하는 등 폐기물 처리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환경부 및 민간폐기물처리시설 등의 협조로 2년간의 행정대집행 마무리와 함께 그간 주민들이 겪었던 불안을 모두 해소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쓰레기산으로 인해 많은 국민께 걱정을 끼치게 되어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국내 폐기물 처리량 급증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군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이제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일을 교훈으로 삼아 재발방지와 환경개선에 더욱 힘 쓰겠다”고 전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의성군 방치폐기물 처리가 마무리 되고 있는 단밀면 쓰래기 산을 방문, 관계자들에게 경과보고를 받고 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