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민주당에 백신 수급 ‘긴급현안질문’ 제안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온택트 정책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29일 더불어민주당에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관련한 긴급현안질문을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의 책임있는 사람들이 국민 앞에서 확실하게 어떻게 백신이 계약돼있고 조달되고 수급될지 밝혀주길 바란다”며 “임시국회 기간 중 긴급현안질의를 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어제 2월 중에 첫 접종이 시작될 수 있다고 했는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며 “국민들은 언제쯤 백신이 조달되고 면역이 가능한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의 종결자는 백신 조기 수급과 집단 면역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입장”이라며 “정부의 책임 있는 사람들이 나와 어떻게 백신을 계약하고 언제쯤 조달될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는 정부가 무능과 대응 잘못으로 백신수급이 문제가 생기고 늦어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많이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 요양 시설 등의 집단 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미 충분한 (백신)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 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같은 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브리핑에서 “(백신) 물량은 1분기부터 들어오는 것으로 예정돼 있지만 (사용 승인) 허가와 공급 시기 등을 계속 조율하고 있다”며 “백신 생산량이나 유통 문제 등 불확실성이 상당수 있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