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FA 이원석, 삼성 라이온즈와 20억 원에 재계약

삼성 라이온즈의 이원석(오른쪽)이 29일 구단과 최대총액 20억 원의 FA 재계약을 맺은 후 원기찬 대표이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29일 두번째 FA 자격을 획득한 이원석과의 계약을 마쳤다.

계약기간은 2+1년이며, 최대총액은 20억 원이다.

구체적으로는 계약금 3억 원, 연봉 3억 원, 인센티브 합계 8억 원 등 조건이다.

첫 2년간 성적이 선수와 구단이 합의한 기준을 충족할 경우 나머지 1년의 계약이 자동으로 연장된다.

이원석은 2016년 11월 삼성과 생애 첫 FA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4년간 계약금 15억 원, 연봉 3억 원 등 총액 27억 원의 조건이었다.

지난 4시즌 동안 이원석은 라이온즈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총 481경기에서 타율 2할7푼1리, 70홈런, 305타점, OPS 0.793의 성적을 남겼다.

홈런과 타점은 이 기간 중 삼성 라이온즈 전체 타자 가운데 각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원석은 “좋은 대우를 해주신 구단에 감사하고 삼성이란 팀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며 “기회를 주신 만큼 준비를 잘해서 지난 4년보다 더 좋은 성적으로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