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건설사 서한 대구경북 인재양성에 5억 통 큰 기부 '화제'

서한, 장학재단 통해 372명 학생에 장학금 등 5억 원 쾌척
재단 설립 후 교육지원으로 35억..대구코로나 확산기에 10억 상당 지원키도

지역 건설업체 서한이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5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사진은 서한 본사 전경.
지역 건설업체 서한이 자체 설립한 장학재단(서한장학문화재단, 제산장학문화재단)을 통해 지역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5억여 원의 통 큰 기부를 실천해 화제다.

서한은 지난 24일 대구·경북지역 우수학생 372명에게 장학금과 학교발전기금으로 5억400만 원을 지급했다.

이로써 서한은 장학재단 설립 후 현재까지 2천702명 학생에게 장학금 28억 원과 기타 지원사업 7억 원 등 모두 35억 원을 교육지원으로 지역사회에 환원했다.

올해는 대구·경북 경찰관 및 소방관 자녀 85명을 비롯해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입상한 학생 47명, 국가유공자 자녀 10명 등 모두 372명을 선정해 3억 7천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했다.

또 대구·경북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발전기금 1억400만 원을 지급해 지역 인재 양성에 5억여 원을 지원했다.

서한은 대구·경북 지역 우수인재 발굴 및 육성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을 목적으로 장학재단을 설립, 2006년부터 대구시교육청과 경북도교육청을 통해 재능이 뛰어난 학생들을 추천 받아 해마다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앞서 서한은 지난 3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억 원 성금과 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 및 관계자를 위해 방호복 1만1천벌, 라텍스 장갑 10만쌍, 손소독제 8만 개, 건강식품(홍삼) 7천800세트 등 8억 원의 구호 물품을 직접 구매해 전달했다.

여기에 대구사회복지 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를 통한 지원까지 총 10억 원을 쾌척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서한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 수급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헌혈행사를 열었고, 해마나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과 같은 사회공헌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장학생으로 선발된 지역의 한 학생은 “장학금을 받게 돼 기쁘다. 앞으로 학업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반드시 사회에 보탬이 되는 사람이 돼 받은 사랑을 돌려주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서한 조종수 대표는 “지역의 인재양성과 사회공헌사업으로 지역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