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최영조 경산시장 호소문 발표…‘연말연시 모임 취소·칩거해 달라’

최영조 경산시장이 연말연시 각종 모임과 집회를 취소하고 특별방역대책 준수에 따라 달라고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23일 “연말연시 각종 모임과 집회를 취소하고 2~3월 대유행을 극복해 낸 칩거의 지혜를 발휘해 가능한 모든 것을 집에서 해달라”며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최 시장은 “경산시는 상반기 신천지 교회발 확산으로 인한 고통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세를 유지하다가 지난 21일 18명, 22일 2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현재 총 75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며 “13일부터 22일까지 교회, 기도원, 유치원, 어린이집과 관련한 확진자가 65명에 이르고 있어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종교시설 등에서 연이어 발생하고 환기가 어려운 겨울철 n차 감염으로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더욱 긴장해야 한다”며 “여기서 3차 대유행 기세를 꺾어야만 코로나19와 사투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경산시는 엄중한 위기상황을 감안해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24일부터 내년 1월3일까지 경산시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설정하고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수영장, 체육관, 여성회관, 문화회관, 어르신복지센터, 백천사회복지관, 경로당 등 공공시설은 23일부터 운영을 중단하고 보건소의 보건진료·예방접종·건강증진 업무도 상황 안정 시까지 중단했다.

특히 최 시장은 “요양병원, 요양원, 노인주간보호센터 등 복지시설 이용자 면회금지와 유치원, 어린이집을 포함한 종사자 등을 통한 외부감염 요인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검사 등 방역지침을 강화해 달라”며 “고위험시설, 다중이용시설 인원제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지침 이행해 협조를 당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경산시는 종교시설의 정규 종교활동은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며, 수련회, 기도회, 성경공부 등 소모임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 기간 직장, 친목회, 동호회를 비롯한 모든 시민은 5인 이상 사적 모임·여행을 금지하며, 식당에서 5인 이상 예약 및 입장도 금지했다.

최 시장은 “우리는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 위기를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지금의 위기상황을 이겨낼 수 있는 역량과 자신감으로 당분간 불필요한 모임·행사는 자제하고 경산시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