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막말·특혜채용·아빠찬스…납작 엎드려도 꼬리 무는 과거 논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변 후보자 주변 비말 차단 가림막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청문회장에 내건 항의 문구가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23일 구의역 사고 희생자를 향한 막말과 지인 특혜 채용 의혹 등 변 후보자의 과거 언행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변 후보자는 논란을 의식한 듯 자세를 낮춘 채 인사청문회에 임했지만 논란은 이어졌다.

그는 서울주택공사(SH) 사장 시절 공유주택 입주자에 대해 “못사는 사람들은 밥을 집에서 해 먹지 미쳤다고 사 먹냐”라고 한 발언에 대해 해명하면서 “여성인 경우 화장이나 이런 것 때문에 (모르는 사람과) 같이 아침을 먹는 것을 아주 조심스러워 한다”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공유주택 주방에서 아침에 모르는 사람들이 같이 밥 먹기 조심스럽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인데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야당은 변 후보자 딸의 ‘아빠 찬스’ 의혹, 지인 낙하산 채용, 일감 몰아주기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한 질의도 이어갔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딸이 특목고 진학을 위해 봉사활동을 한 단체가 후보자와 인연이 있는 조직이다. 조국 전 장관 때 봤던 익숙한 장면”이라 꼬집었다.

변 후보자는 “(봉사활동 내용은 고교 입시에)쓰이지도 않았고 고등학교는 떨어졌다”고 해명했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시절 주변 단체에 특혜를 줬다는 야당의 주장에 “예산이 20조 원이 넘는 기업이고, 노조 및 계약 담당 직원도 있는 기업인데 (사장이 특정 업체랑 계약하라고)지시할 수 없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김희국(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이 변 후보자에게 보낸 인사청문회 사전질문서 답변 중 일부가 허위인 사실도 드러났다.

국세 및 지방세, 과태료, 범칙금 등의 체납 경력에 대한 질문에 “아니오”라고 답했지만 변 후보자가 제출한 인사청문 자료에는 주정차위반 과태료, 자동차세 등 체납으로 10차례나 차량 압류조치를 당한 것으로 나와 있다.

김 의원은 “후보자가 청와대 인사검증 사전질문에도 이와 동일하게 답했다면 거짓 응답을 한 셈이며 청와대 인사라인은 물론 인사권자인 대통령까지 기만한 중대사안”이라고 지적했고, 변 후보자는 “바쁘게 살다가 꼼꼼하게 챙기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변 후보자는 수도권 개발이익환수제도와 이를 통한 지방 주택 공급에 찬성 입장을 표했다.

그는 “지방에 오히려 더 좋은 서비스가 결합된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며 “그래야 진정한 의미의 지역 균형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변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될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갖가지 비리 의혹에 대한 고발에 나설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용구 법무부 차관에 이어 변 후보자도 현직 장관 신분으로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이 보인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