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대산학협력단 가족회사, 학교 발전기금 기탁

세욱·동신 각각 2억 원과 1억 원 기탁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 가족회사인 세욱(대표이사 전재욱)이 학교법인 영광학원에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 가족회사인 세욱(대표이사 전재욱)과 동신(대표이사 김도욱)이 학교법인 영광학원에 발전기금 2억 원과 1억 원을 각각 기탁했다.

지난 17일 대구대 경산캠퍼스 성산홀에서 진행된 발전기금 전달식에는 학교법인 영광학원 박윤흔 이사장과 대구대 김상호 총장, 전재욱 대표이사, 김도욱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전달식에는 세욱의 주요 주주인 삼성라이온스 오승환 선수와 권오준 선수(은퇴)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세욱 전재욱 대표이사는 “지역 대학과 기업이 함께 상생 발전하는 데 함께 힘을 모아 나가길 기대한다”고 했으며, 자리를 함께한 오승환, 권오준 선수도 “늘 팬들의 응원만 받아왔는데 이렇게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겨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상호 대구대 총장은 “가족회사라는 관계로 맺어진 대구대와 두 기업이 서로 협력해 상생의 길을 모색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 가족회사인 동신(대표이사 김도욱)이 학교법인 영광학원에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