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금융권 오픈뱅킹 2라운드.. DGB대구은행 22일부터 오픈뱅킹 2금융권 증권사 확대

22일부터 수협 신협 우체국 증권사 등 조회 및 이제 가능



금융사 간 고객 정보를 공유해 이체 및 조회를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오픈뱅킹이 제2금융권과 증권사로 확대되면서 2라운드에 돌입했다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은 22일부터 IM뱅크 어플을 통해 중앙회(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산림조합), 우체국, 증권사 17개의 계좌 조회(잔액, 거래내역) 및 이체 서비스를 시작했다.

DGB IM뱅크의 오픈뱅킹 서비스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누적 고객 26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다른 은행 및 증권사의 입출금, 예·적금, 수익증권 계좌 등록 후 잔액 및 거래내역 조회, 송금 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가입 시 오픈뱅킹을 통한 송금수수료 전면 면제 서비스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은행 및 핀테크 기업에 한정된 오픈뱅킹 참가기관의 범위가 이번 시행으로 제2금융권으로 확대 실시된 것.

IM뱅크 이용 고객은 이날부터 중앙회(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산림조합), 우체국, 증권사의 오픈뱅킹 계좌를 추가 등록해 이용할 수 있다.

단위농협(농협중앙회)와 저축은행중앙회는 전산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이용이 가능해진다.

DGB대구은행 오픈뱅킹 확대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IM뱅크 어플 접속 후 ‘다른은행’ 메뉴에서 ‘계좌등록 /관리’ 메뉴를 통해 모든 은행 및 증권의 ‘내 계좌’를 등록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IM뱅크 어플 하나로 대구은행 계좌 뿐 아니라 은행 및 증권사 계좌의 잔액·거래내역 조회 및 무료 송금 서비스가 가능하다”며 “언택트 시대에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데이터 공유, 송금 등이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고도화하는 등 다양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