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행정통합 위해 시도민 의견모은다…시민토론회 개최

19일 시작으로 3차례 온라인으로 시민토론회 진행
행정통합 필요성, 미래상 기본계획, 쟁점 등 토의

16일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위원들이 대구시민토론회 개최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시민토론회가 열린다.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는 대구·경북행정통합 온라인 시·도민 열린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토론회는 오는 19일을 비롯해 내달 9일, 내달 30일 등 총 3차례에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토론회는 1차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미래상, 2차 행정통합 기본계획과 쟁점, 3차 극복하기 위한 과제와 방안을 주제로 구분한다. 의제발표, 전문가 패널 토론, 참가자 분임토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1차 토론회에서는 김영철 공론화위원회 기획분과위원장을 좌장으로 최철영 연구단장의 의제발표, 이기우 인하대교수와 김석태 경북대 명예교수의 토론이 진행된다. 또 참가한 시·도민들이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미래의 변화모습에 대한 토론 및 분임토의, 질의응답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게 된다.

참가자는 정규참가자와 비정규참가자로 구분해 구성된다.

정규참가자는 대구·경북 31개 시·군·구에서 모집된 시·도민 360명으로 영상회의 온라인 플랫폼(줌)을 통해 양방향 영상회의에 참석한다.

비정규참가자는 관심 있는 대구·경북 시·도민으로서 유튜브를 통한 생방송 시청 및 전화질문 등으로 함께 참여 할 수 있다.

공론화위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행정통합에 대한 가치와 비전, 쟁점에 대한 시·도민들 의견을 수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시민들 의견을 토대로 공론화 연구단이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을 만들 계획이다.

내년 2월 중순에 시·도민이 직접 참가하는 타운홀 미팅 방식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 토론회를 개최해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한다. 2월 말까지 시·도지사에게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번 토론회는 시·도민의 의견을 행정통합기본계획에 반영해 수립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많은 시․도민들의 토론회 참여와 방청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