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올해 대구를 뜨겁게 달군 이슈는?…언론은 정치관련 가장 많고 유튜브는 ‘방촌시장 떡볶이’와 ‘조재구 남구청장 눈물’

중구 ‘박근혜 생가터’ 동구 ‘새마을금고 살인사건’ 달서구 ‘대구시 신청사’
‘방촌시장 떡볶이’ 동영상 204만 조회수, ‘눈물 보인 남구청장’ 107만 명 시청



2020년 대구지역 언론을 달군 키워드는 정치적 이슈가 대부분이었다. 유튜브로는 ‘방촌시장 떡볶이’와 ‘조재구 남구청장 눈물’ 등이 높은 조회수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경자년 한 해 동안 대구지역 언론을 달군 키워드는 정치적 이슈가 대다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조회수로는 ‘방촌시장 떡볶이’와 ‘조재구 남구청장 눈물’, ‘만촌동 타운하우스 로제티움’이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빅데이터와 유튜브(올해 1월1일~12월10일)를 통해 2020년 우리 동네의 핵심 키워드는 무엇이었는지 되돌아봤다.

◆언론이 본 총선과 정치인, 대구 신청사

대구일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제공하는 언론 분석 빅데이터 프로그램인 빅카인즈(BIG KINDS)를 통해 전 언론사들의 뉴스 기사(6천812만 건)를 토대로 대구 8개 구·군별 이슈를 가중치(평균치를 산출할 때 개별치에 부여되는 중요도)와 빈도수로 나눠 조사했다.

올해 전국적으로 가장 큰 이슈는 단연 코로나19였지만 지역별 핫이슈는 다양했다.

중구와 관련된 언론의 관심이 가장 높은 이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가터였다.

생가터는 지난 1월 표지판이 재설치 됐다가 지난 2월 또다시 철거되기도 했다.

동구에서는 ‘새마을금고 사건’이 가중치와 빈도수가 모두 높은 이슈였다.

지난달 A새마을금고의 전직 임원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고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구는 서구의회 민부기 의원이 화제였다.

공직선거법과 개인 모욕 및 특정 명예훼손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민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한사랑 요양병원’보다 더 높은 이슈로 다뤄졌다.

남구는 언론이 다룬 빈도수에서는 ‘신천지’인 것으로 파악됐지만 가중치 면에서는 윤미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 비리 의혹을 제기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큰 이슈였다.

북구와 수성구는 가중치와 빈도수 모두 정치인들이 차지했다.

북구는 이번 총선에서 공천에서 배제된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태옥(북구갑)·주성영(북구을) 후보가, 수성구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현 수성을 국회의원)의 당선이 언론사들의 키워드로 분류됐다.

달서구는 ‘대구시청 신청사’가 빈도수에서 가장 높았고, 달서구 아파트 분양 건이 가중치가 높은 이슈였다.

달성군은 대실요양병원과 제2미주병원이 가장 큰 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택트 시대, 누리꾼들이 유튜브로 본 빅뉴스는?

누리꾼들의 관심은 ‘빅카인즈’ 분석과 비슷했지만 코로나19와 트로트, ‘맛집’ 소개 등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중구는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가수 이찬원씨의 관심이 높았다.

올해 트로트 열풍으로 ‘전국노래자랑 대구 중구편’은 22만 명의 네티즌이 시청했다.

동구는 방촌시장의 맛집이라 불리는 가성비 떡볶이 ‘방떡’이 204만 명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구는 평리동의 통일메아리악단 소개가 5만 명으로 가장 높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서구 의료원 방문이 3만 명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남구는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눈물을 보인 조재구 대구 남구청장의 영상이 107만 명으로 집계됐다.

북구는 ‘북구 맛집 리스트’가 6만2천 명으로 최상위 영상으로 확인됐다.

수성구는 ‘만촌동 타운하우스 로제티움 감상하기’가 59만 명이었고, ‘수성구 미용실 숏 단발 스타일’이 21만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성구청 주무관의 하루’라는 브이로그(일상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영상 콘텐츠)는 조회수만 15만 명으로 대구 지자체 홍보 영상 중 가장 인기가 높았다.

달서구는 달서구의회 김인호 의원의 성희롱 파문(7만5천 명)이 가장 높았다.

달성군은 ‘보건소 공무원과의 통화, 대한민국이 무서워서 못 살겠어요’라는 영상이 14만 명이라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박준혁 기자 parkjh@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