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국내 최고 실내건축상 3년 연속수상…박재우 수퍼파이 대표

2018~2020년 골든스케일베스트디자인어워드 수상
스페이스 무태, 헤이마 등 그의 손 거치면 어김없이 핫플레이스
단순 상업시설 아닌 문화예술 어우러지는 복합공간으로 시도

박재우 수퍼파이 대표는 지역에서도 많은 실내건축가들이 골든스테일어워드를 수상했으면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대구의 실내건축 디자이너가 국내 최고 권위의 실내건축상을 3년 연속 수상해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수퍼파이 박재우(49) 대표다.

(사)한국실내건축가협회(KOSID)는 2020년 골든스케일베스트디자인어워드(이하 골든스케일어워드)에 박 대표의 ‘스페이스 무태’ 등 7작품을 선정, 지난달 17일 시상했다.

올해 37회째를 맞는 골든스케일어워드는 매년 7개 작품만 선정할 정도로 국내 실내건축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상을 시상하는 한국실내건축가협회는 1979년 창립한 국토교통부 산하 비영리법인 단체로 인테리어분야에서 국내 최대 규모 단체다.

박 대표는 서울 등 수도권의 유수한 디자이너들과 경쟁해 지난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3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실내건축가협회에 따르면 대구 뿐 아니라 비수도권에서 3년 연속 수상자는 박 대표가 처음이다. 그만큼 비수도권 디자이너들이 수상자 대열에 오르기 힘들다.

박 대표는 2019년에는 ‘커피명가 어나더랩’, 2018년에는 ‘헤이마(작품명: 팔공산 복합 문화 공간)’를 출품, 같은 상을 수상했다.

박재우 수퍼파이 대표가 수상한 골든스케일베스트디자인어워드 상장 앞에서 상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하고 있다.
박 대표의 실내 디자인 실력은 대구 뿐 아니라 수도권 관련 업계에서도 정평이 나있다.

2018년 골든스케일어워드 첫 출품도 지역 대학 건축학과 교수들의 권유로 시작됐다.

특히 그는 정통으로 실내건축을 배우지 않은 비전공자 출신이다.

권투선수로 살다가 전문적인 교육없이 세계적 건축가로 거듭난 안도 다다오의 이야기에 용기를 얻어 운영하는 학원을 돌연 정리하고 디자이너의 길에 접어들었다

비주류 출신의 디자이너이기에 독학으로 보이는 대로 건축과 공간디자인을 습득하고 현장의 모든 기술자를 스승삼아 현장과 서점을 오가며 디자인을 배웠다.

이후 그의 독특한 디자인과 선이 어우러진 공간은 어김없이 핫플레이스로 거듭나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박 대표는 “그동안 디자인한 공간은 단순 상업시설이 아닌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며 “지역에서도 앞으로 골든스케일어워드 수상자가 많이 나와 과거 화려했던 대구 실내건축의 자존심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방역수칙 어기고 변칙영업한 노래연습장 등 21곳 적발

대구시가 지난달 22~28일 심야시간 대 코로나19 중점관리업소 방역수칙점검결과 21개 업소를
2021-03-01 16:10:15

대구시, 학교텃밭 조성사업 진행

대구시는 교육청과 함께 50대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텃밭 조성․운영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2021-03-01 15:32:21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