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마이스터…대구시설공단 합격한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오승빈

발행일 2020-12-09 18: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오승빈 학생이 전기 공사 실습을 통해 완성한 결과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학교 재학 중 고교 진학과 진로에 관심을 차츰 가지기 시작했다.

인문계 고교를 졸업해 대학 진학 후 직업을 선택하는 것보다 마이스터고 진학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취업한 뒤 내게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느끼고 대학에 진학해 더 공부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판단해 마이스터고 진학을 고민했다.

그러던 중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선배의 설명을 듣고 진학을 결심하게 됐다.

경북기계공고 입학 전 한국전력, 한전KPS, 대구시설공단 같은 공기업에 입사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입학 전 한국사능력검정 2급을 취득했다.

1학년 때는 처음 접하는 전공과목을 배우며 기초를 갖추고 방과 후 시간에는 공기업 필기전형의 기본인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직업기초능력을 기르기 위해 노력했으며 공기업 대비를 했다.

2학년에 진급하고 나서는 전기전공을 선택했다.

전기기능사, 승강기기능사, 공유압기능사, 컴퓨터활용능력 2급을 취득하며 전공 역량을 강화했다.

2학기 말 기계 분야 자격증을 취득해보고자 희망하는 친구들과 함께 타 학과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설비보전기능에 도전, 필기와 실기 공부를 병행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었다.

3학년 때 NCS 직업기초능력평가 교내 1위라는 결과를 받았다.

처음 도전했던 한국지역난방공사 필기시험에서 불합격하며 부족한 점을 느끼며 더욱 노력하는 계기가 됐다.

이후 한국전력공사에 도전해 필기전형에 합격했고 자신 있었던 1차 직무면접 또한 통과할 수 있었다.

하지만 2차 임원면접에서 불합격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같은 실수를 하지 않고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경험과 역량을 정리하며 대비했다.

한국가스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에 응시했으나 2~3점 차이로 필기전형에서 불합격했고 한전KPS의 경우 필기 점수가 부족해 최종면접에서 불합격하기도 했다.

그렇게 취업 시즌이 끝났고 다음 하반기 공기업에 다시 도전하는 계획을 세우고 상반기 남는 시간을 활용해 현장실습을 나가 6개월간 산업체 경험을 했다.

졸업 후 코로나로 인해 미뤄지는 채용을 기다리며 준비하던 중 대구시설공단의 채용공고가 올라온 것을 보고 빠르게 움직였다.

학교에 방문해 지원에 필요한 추천서를 작성했고 재학 당시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추천을 받아 지원했다.

다른 기업에 지원해 실패했던 경험을 통해 면접을 생각하며 자소서를 작성했다.

이후 필기전형을 준비하며 채용공고문을 통해 시험유형을 파악해 준비해 필기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다.

서류 제출과 인성 검사 단계를 거친 후 면접시험만을 남겨두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진행하므로 정확한 발음으로 답변하기 위해 동영상을 촬영하고 확인하며 면접에 대비했다.

채용공고문에 면접 평정 요소를 생각하며 답변을 하고자 노력했다.

그동안 다양한 면접을 겪으며 얻은 경험을 통해 면접 전형에 자신 있게 답해 최종합격이라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고교 진학을 고민하는 학생 중 메카트로닉스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경북기계공고에 진학해 다양한 경험을 통해 본인의 진로를 확고히 하고 목표설정을 통해 꿈을 이뤘으면 한다.

자신의 목표에 도달하는 과정 중 실패가 있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 간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당부하고 싶다.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전기과 오승빈

대구시설공단 합격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