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종인 대국민사과 두고 찬성파 “과거 반성하자”, 반대파 “왜 반성하는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과오 관련 사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명박, 박근혜 등 전직 두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대국민 사과 강행 뜻을 밝히자 당내 찬반 논란도 뜨거워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직’을 걸고 정면 돌파를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8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여기 비대위원장 자리에 앉아 있으면서 안주하려고 온 사람이 아니다”며 “목표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어떻게 국민 마음을 돌려서 다시 한 번 이 나라를 정상화시키는 기회를 잡을 것인지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며 “여러분이 다소 불편한 점이 있어도 당이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미 대국민 사과문 초안까지 완성해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김 위원장의 결단에 대한 당내 호응도 적지 않다.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폐족 선언’ 후 부활한 친노(친노무현)를 언급하며 “반대만 해선 영원한 폐족이 될 뿐”이라고 말했다.

4선인 박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에 대한 반성은 보수의 참모습”이라며 “우리 모두 가슴 아픈 일이자 부끄러운 일이다. 그러나 과거에 대한 반성은 피할 수도 없고 피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도 교통방송 라디오에서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는 다른 새로운 야당이라는 걸 명확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반대파들은 시기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영남 보수 등 과거 보수여당의 터줏대감 역할을 해온 인사들이 선봉에 나섰다.

친박(친박근혜)계 김재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과를 하면서 보상을 해 줄 것도 아니고, 재발방지를 위해 영구적으로 집권을 포기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사실 무엇을 반성하는지 왜 반성하는지도 모르는 사과”라고 꼬집었다.

친이(친이명박)계 좌장 격인 이재오 상임고문도 전날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사과는 김종인이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자리를 이용해 당을 민주당에 갖다 바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과는 굴종의 길”이라며 “문재인 정권 출범의 정당성 인정과 4년간의 폭정을 받아들이자는 굴종과 다름없다”고 비꼬았다.

홍준표 키즈로 통했던 배현진 의원은 “지금 이 순간 온 국민의 삶을 피폐하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가장한 귀태(鬼胎),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며 “김 위원장이 눈물을 뿌리며 가장 먼저 사과할 일은 잘못된 역사를 여는데 봉역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 만류에 앞장섰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관련 질문에 “오늘은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슈를 흩트린다. 중요한 것은 여당 폭거”라며 언급을 삼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