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 연임 성공

김경규 항투자증권 대표이사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이사가 DGB금융그룹 자회사로 편입된 후 첫 부임해 사상 최대 실적행진을 이끌며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하이투자증권은 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를 최고경영자 후보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경규 대표는 이달 30일 개최되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되고 이후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되면 연임에 성공하게 된다.

임기는 2021년 12월 30일까지다.

김 대표는 DGB금융그룹과 시너지 확대를 위해 전략지역 복합점포 개설과 소개영업 활성화, 비대면 디지털사업의 역량 강화 등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리테일 수익성 개선에 힘써왔다.

특히 올 초 2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마무리하고 핵심사업의 성장 지원과 사업영역을 확대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영업이익을 사상 첫 1천억 원대로 이끄는 등 대형투자은행으로 향한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얻고 있다.

김 대표는 LG그룹 기획조정실에 입사해 LG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 우리투자증권 주식영업본부장을 지냈고 LIG투자증권 대표이사를 거쳐 2018년 10월부터 하이투자증권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