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퇴임교수의 제자사랑 익명으로 경북대에 10억 기부…교수 발전기금 중 최고액

경북대 교수가 기부한 발전기금중 최고 액수

익명을 요구한 경북대 명예교수가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발전기금 10억 원을 학교에 기부해 화제다.

이번 발전기금은 지금까지 경북대 교수가 기부한 발전기금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경북대에 따르면 이 대학에서 퇴임한 명예교수가 지난 2일 홍원화 경북대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제자들이 공부하고 연구하는데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말과 함께 10억원을 기부하고, 절대 자신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신신당부했다는 것.

경북대는 발전기금을 기부자의 뜻에 따라 그가 몸담았던 컴퓨터학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학교사정을 잘 알고있는 명예교수님의 이런 지원이 후학들의 연구와 교육에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후학 양성의 보람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