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5개 산하기관 감사 27건 적발…계약직 채용·성과급 지급 멋대로

경북도청


경북도는 30일 행복재단,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환동해산업연구원, 독도재단, 독립운동기념관 등 5개 산하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27건을 적발, 주의 및 시정 처분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종합감사는 3년마다 실시되는 것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이들 5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적발내용은 △계약직채용 규정 불합리 △성과급 지급 부적정 △연구수당 과다 △예산편성 및 집행 부적정 등이 주를 이뤘다.

행복재단(5건 적발)은 9개월 미만 연구보조원을 비정규직(67명)으로 채용하면서 별도 규정을 마련하지 않고 공개경쟁시험을 배제한 채 전형 절차 없이 뽑았다.

또 최근 4년간 자체나 수탁 연구과제를 수행하면서 과제별 책임연구원이 임의로 전형절차 없이 190여 명을 위촉, 이로인해 연구원급 자격에 미달하는 40여 명이 위촉됐다.

이밖에 성과상여금 과다지급, 계약직 근로자 초과근무수당 미지급 등도 적발됐다.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7건)은 조직, 직종, 직급 정원을 마련하지 않았고 결원 산출없이 임의로 승진임용하는가 하면 2018년 계약직 행정원 채용공고를 내면서 자격요건을 제시하지 않아 자격에 미달한 이가 합격했다.

연구수당 2천800만 원 과다 지급, 건축 공사비 과다 계상 등도 드러났다.

환동해산업연구원(2건)은 면접과 서류전형에 시험위원이 중복 참여하고 외부 위원이 절반에 못미쳐 공정성 결여 지적을 받았다.

또 2017년부터 응시자 50여 명이 채용조건에서 정한 자격에 부합됨에도 시험위원의 주관적 평가로 면접전형 기회를 잃었다.

이밖에 2017년부터 13건의 수탁사업을 하면서 근거없는 연구수당을 예산에 편성, 원장과 직원 등에게 5천300여만 원을 지급했다.

독도재단은 성과급 지급 부적정, 공무직 복지포인트 미배정, 계약 원가 심사 미이행, 예산편성 및 집행 부적정, 보조사업 추진 부적정 등 7건이 적발됐다.

독립운동기념관은 성희롱 등으로 감봉 3개월 징계처분을 받은 이에게 제한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성과급을 지급하고 출장여비와 국외 여비도 과다하게 지원하는 등 6건이 적발됐다.

경북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대체로 고의성보다는 통상적인 과실이 대부분이어서 해당 기관에 주의, 시정 처분 요구를 내렸다”며 “여성정책개발원, 콘텐츠진흥원, 교통문화연수원 등은 현재 감사가 진행중”이라

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