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추-윤 갈등에 공세 최고 수위

국민의힘 윤두현·강민국·정희용 의원 등 초선의원들이 3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청와대 정무수석과의 면담을 재요청하기 위해 연풍문으로 이동하다 제지하는 경찰과 실랑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높이고 있다.

30일 추-윤 갈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청와대로 향했다. 지도부 등은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했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향해 국조 발언을 지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흘째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시위 중인 국민의힘 초선 의원 10명은 이날 오전 11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과의 면담을 요청하며 청와대를 방문했다. 이날에는 윤두현(경산), 조명희(비례), 양금희(대구 북갑) 의원 등이 함께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연풍문 진입을 막는 경찰 수십 명과 10여분 동안 실랑이를 벌였다.

이후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 누구라도 지날 수 있는 서울 종로구 효자동의 한 보행로가 갑자기 대한민국 야당 의원들이 지날 수 없는 불통로가 된 것”이라며 “지난 금요일(27일) 대통령에게 전한 질의서에 대한 답을 듣기 위해 정무수석실에도 (오늘 방문 사실을) 일찌감치 알렸지만 방문 금지 조치로 대답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이날 오후 이들은 다시 연풍문 앞으로 가 최 수석과 만나 자신들의 성명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 등을 물었다.

최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지는 못했다”며 “(성명 내용이) 다 쟁점 사안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질의하거나 여야정 대표 회동 등에서 이야기할 문제이지 글로 오갈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을 향해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고, (윤 총장 찍어내기를) 중지하라고 요구한다”며 “전 고검장, 59개 전국 검찰청 본청과 지청, 그리고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추 장관이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옛말에 천 사람(千人)이 손가락질하면 반드시 곡절이 있는 것이고, 만 사람(萬人)이 손가락질하면 병이 없어도 죽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미애 비대위원도 “가장 큰 논란이 된 판사 사찰 문건에 대해 감찰 담당관실 검사 다수가 직권남용이 성립하지 않는다는 취지에 동의했고 이에 따라 법리검토보고서도 작성했다고 한다”며 “추 장관은 판사 문건을 토대로 직권남용죄로 대검에 수사의뢰했고 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법리검토는 삭제됐다. 이처럼 공작까지 하며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은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