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병욱, 학력향상지원법 발의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은 학생들에게 일정 수준 이상의 학업적 성취를 보장하는 내용의 ‘학력향상지원법’을 발의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사이 전국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중학생과 고등학생의 수학 기초학력미달 비율이 2배가량 증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학업성취도 평가에서도 국내 학생의 학력이 하락 추세다.

게다가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온라인 수업이 확대되면서 학력 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제정안은 학생들의 기본학력(성취기준의 100분의 50) 보장을 위해 종합계획의 수립뿐만 아니라 학력 향상을 돕기 위한 지원기구 설치 및 담당 교원의 배치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개별 학교가 학생들의 학업 수준에 맞게 학급편성과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획일화 교육, 하향평준화 교육이 학생들의 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학력 보장은 공교육의 기본 책무인 만큼 학력진단을 보다 명확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준별 교육프로그램 운영 및 다양성 교육에 힘써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