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배출가스 5등급차량 운행제한 단속 실시

적발 시 과태료 10만 원 부과

대구시청
대구시는 대기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단속은 대구시내 주요도로 20곳(도심지 중심도로 7곳, 국도변 5곳, 간선도로 5곳 등)에 설치된 운행제한 단속 카메라를 통해 이뤄진다.

단 5등급차량 중 저공해조치를 신청한 차량에 대해서는 운행제한 단속이 유예된다.

대구지역 거주자에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전날 오후 5시께 휴대폰 안전안내문자로 통보된다.

단속 시간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적발된 차량에 대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대구시는 처음 도입되는 단속으로 인한 시민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충분한 준비기간을 제공하고자 배출가스 5등급 소유자에게 개별 안내문 발송, LED전광판 안내 문구표출 등 지속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 혼선을 방지하고자 최초 1회에 한해서는 경고를 통해 저공해 조치를 유도할 계획이다.

대구시 성주현 기후대기과장은 “고농도 미세먼지에 적극 대응하고자 내년에는 매연저감장치 부착과 조기폐차 등 저공해조치 사업을 당초보다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며 “5등급차량 소유자는 운행제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저공해 조치를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저공해 조치를 원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소유자는 인터넷 사이트 자동차배출가스등급체에서 직접 신청하면 된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