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국내 기업들, 협동로봇 특구 성공 ‘의기투합’

대구시, 현대로보틱스·두산로보틱스·LG전자·한화기계와 업무협약

지난 28일 대구기계부품연구원에서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 및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등 국내 로봇 대기업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정세균 국무총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내 굴지의 로봇 대기업들이 대구에서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가 성공할 수 있도록 의기투합했다.

대구시는 지난 2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을 대구기계부품연구원에서 개최했다.

시는 이날 발대식에서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LG전자, 한화기계 등 국내 로봇 대기업 4곳과 이동식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발대식은 18개 특구사업자와 4개 협력기업이 다음달부터 시작하는 규제자유특구 성공적 실증을 결의하고, 로봇 융·복합 신산업 시장 창출 등을 촉진하기 위해 열렸다.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는 지난 7월 특구로 지정됐다. 오는 2024년까지 협동로봇 활용범위 확대를 위한 실증과 국내외 표준을 제안한다.

LG전자가 최근 대구사무소를 연 데 이어 다음달 두산로보틱스가 대구사무소를 개설한다.

특구 사업자로 참여하는 휴온스 메디케어, 언맨드솔루션은 다음달 1일부터 대구연구소를 운영한다.

두산로보틱스 관계자는 “이번 규제특구 사업을 통해 모바일 협동로봇 저변을 널리 확대하고, 표준 수립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구시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협동로봇 이동 중 작동·작업 실증이 국내 최초로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용됨에 따라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