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주상생포럼, 코로나 극복위해 재난 지원금 지급 제안

방역 적극 실천해 지역경제 위축…20만 원 상당 영주사랑 상품권 지급해야
지원금의 예산 여력 충분…행사·축제 등 취소로 절감된 예산 활용

박남서 영주상생포럼 대표.
최근 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후 확산된 공포가 경기 위축으로 번진 영주에서 재난 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영주상생포럼(대표 박남서·전 영주시의회 의장)이 “시민 1인당 20만 원 상당의 영주사랑 상품권을 내년 구정 이전에 지원하자”는 제안을 한 것이다.

박남서 영주상생포럼 대표는 “올해 초부터 발생한 코로나의 피해에는 영주시민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며 “영주에도 최근 1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지역이 공포에 휩싸였다”며 “코로나 방역에 앞장서고자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적극적으로 실천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역 실천은 결국 지역경기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시민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차원에서 1인당 20만 원씩 재난 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난 지원금 지급에 소요되는 200억 원의 예산에 대해 “재정 자립도가 낮은 영주에서 적지 않은 부담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하지만 코로나로 올해 축제와 행사, 사업 등이 취소됨에 따라 절감된 예산을 활용한다면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영주시가 149억 원을 들여 추진 중인 영주문화원과 제민루를 잇는 보행교(서천 선비다리)는 경관과 관광사업을 목적으로 조성되는 다리이다. 따라서 보행교 조성은 분초를 다툴 만큼 시급한 사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예산을 절감해 재난 지원금으로 활용한다면 코로나로 고통 받는 영주시민에게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것.

박남서 대표는 “힘든 시기일수록 함께 나누고 베푸는 행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