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석열 국조 받고, 추미애까지 더블로” 야 역제안에 여 ‘당혹’

야당 반격에 발 빼는 여당, 신중론 고개 들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하는 국정조사 주장을 한 지 하루만인 26일 야당이 반색하고 나섰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윤 총장 직무배제 사건과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국정조사 추진을 요구했다.

추 장관도 동시에 증언대에 세워 역공에 나서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포괄적 국정조사를 통해 추 장관을 함께 겨냥하겠다는 입장이다.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께서 윤 총장에 대한 국조를 할 수 있다는 뜻을 비쳤다”며 “저희는 환영하고 국조를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묻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다. 윤 총장 국조 받겠다. 그런데 추 장관에 대한 국조도 피해갈 수 없다”며 “이름을 어떻게 붙이든 간에 함께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 임명 때 대통령이 한 말을 듣고 박수칠 뻔 했다. 너무 옳은 말씀을 하셔서 제대로였는데 지금은 왜 이런 것이냐. 국민이 결국 끝내 독하게 해서 대통령을 무섭게 생각하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게 잘 수습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장 뒷배경(백드롭)에는 ‘(채동욱 검찰총장 관련) 결국 끝내 독하게 매듭을 짓는군요. 무섭습니다’라는 2013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의 의원 시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을 내걸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유와 함께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검찰권 남용 및 과잉인사권 행사에도 문제가 없는지 포괄적인 국정조사가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여당 내에서는 신중론이 고개를 들며 한 발짝 물러난 분위기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을 중심으로 당 지도부의 국정조사 요구에 곤혹감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이날 “지금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와 가처분 심판을 앞두고 있는데 그것이 다 진행되기 전에 국회에서 (국정)조사부터 할 사안인가에 대해선 경과를 봐야겠다”며 제동을 걸었다.

윤 의원은 거듭 “(국정조사는) 좀 사안의 추이를 지켜봐야하지 않겠냐”며 “국정조사는 원내대표간 합의돼야하는데 대표로부터 지시를 받지 못했다”고도 했다.

추 장관이 공식 석상에서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만큼 그가 발언대에 서는 것이 불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국민의힘 ‘현장 검증’VS민주당 경북도당 ‘특위 구성’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을 문제 삼는 더
2021-01-14 16:07:03

박근혜, 국정농단 징역 20년…총 22년형 확정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에
2021-01-14 14:54:3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