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대 신소재공학부 학생들, 전기전자재료학회 학술대회 최우수상 등 수상

신소재공학부 4학년 남채영씨 등 수상

경북대 신소재공학부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최근 경주에서 열린 ‘전기전자재료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김서하·남채영·박종민, 석사과정 함성수.
경북대 신소재공학부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최근 경주에서 열린 ‘전기전자재료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2개 분야 최우수상과 2개 분야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학부생 경진대회에 참가한 신소재공학부 남채영(4학년)씨는 ‘압전폴리머 기반 MME 에너지 하베스터의 성능 평가’를 주제로, 박종민씨는 ‘열전 확산 방지층 두께에 따른 성능 변화’를 주제로 각각 최우수상을 받았다. 또 김서하씨는 ‘열·압전 기반 하이브리드 에너지 하베스터 제작’을 주제로 우수상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석사과정 함성수씨는 ‘비납계 압전 복합체 기반의 에너지 하베스터를 적용한 플렉서블 동작인식 센서’를 주제로 구두세션(Oral Session)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경북대 에너지재료 및 소자 연구실 소속인 이들은 현재 압전 및 열전 소재의 합성과 이를 이용한 에너지 하베스팅 소자 개발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신소재공학부 박귀일 교수는 “전기전자재료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에서 대거 수상한 것은 학생들의 연구 역량이 대외에서도 인정받은 것”이라며 “특히 학생들이 열전 및 압전을 아우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소재를 도입하고, 소자 구조 설계 방안을 제안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