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 SK머티리얼즈, OLED 소재 산업 진출

일본 JNC사와 ‘SK JNC(가칭)’합작회사 설립해 OLED 소재 산업 진출
SK머티리얼즈 51%, 일본 JNC 49% 지분, 초기 자본금 480억 원 규모
기술 내재화 통한 소재 국산화로 OLED산업 발전 기여

SK머티리얼즈 전경.


영주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인 SK머티리얼즈(대표이사 이용욱, www.sk-materials.com)가 일본 JNC사와합작회사를 설립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이하 OLED) 소재 산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탑티어 소재 플랫폼 회사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머티리얼즈는 일본 종합 화학회사 JNC사와 합작법인 ‘SK JNC(가칭, 이하 합작회사)’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JNC사는 1906년 창업해 액정 디스플레이용 소재 외에도 합성수지, 합성섬유, 기초 화학물질 등을 공급하는 종합화학 회사다.

합작회사의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51%, 일본 JNC가 49%이며 초기 자본금은 약 480억 원 규모로 본사는 한국에 들어선다.

SK머티리얼즈는 합작회사를 통해 기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외에 OLED소재 산업에 새롭게 진출함으로써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생산 능력 및 영업 네트워크에 JNC로부터 확보한 OLED 관련 원천 특허가 더해져 높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OLED 수요량 급증에 따라 관련 소재 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OLED소재 시장규모는 2020년 약 2조6천억 원(19억7천만 달러)에서 2025년 5조5천억 원(49억3천만 달러)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머리티리얼즈는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도판트’ 등의 OLED 발광소재 관련 기술 내재화가 가능해졌다.

이를 통해 과거 기술장벽 등으로 자체 생산이 어려워 수입에 의존해야 했던 그간의 문제들을 소재 국산화로 해결하게 됐다.

특히 도판트는 OLED에서 실제 색을 내는 핵심 소재로 이 중에서도 청색도판트는 적색·녹색 대비 수명이 짧아 관련 기술이 까다롭지만, JNC사가 관련 특허 및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전망이 매우 밝다는 것.

SK머티리얼즈 신규사업개발실 박기선 실장은 “이번 JNC사와 합작회사 설립으로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OLED 소재 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