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 뒤늦게 ‘3차 재난지원금’ 본예산 반영에 손

선별지급 필요성 공감, 지급찬성 여론 늘어난 영향 풀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3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예산을 내년도 본예산에 담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애초 민주당은 촉박한 시일을 이유로 들며 우선 본예산을 처리한 뒤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을 통한 재난지원금을 논의하자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자영업자와 취약계층 피해 우려가 커지고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찬성하는 여론이 커짐에 따라 입장을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밝혔다.

이 대표는 “특별히 큰 고통을 겪으시는 계층을 지원해야 한다”며 “재난피해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대처하기 바란다”며 “마침 예결위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고 있다. 취약계층 지원책을 예산안에 반영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찾고 야당과도 협의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피해가 큰 업종과 위기 가구에 대한 맞춤형 재난지원금 지급을 약속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약 3조6천억 원 규모의 재난지원금 예산을 본예산에 편성하자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1차 재난지원금처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보편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민주당이 이에 화답한 셈이다. 다만 재원 확보는 변수다.

국민의힘은 한국판 뉴딜 사업 관련 예산을 삭감해 재난지원금 재원을 마련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맞서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긴급지원예산을 편성하는 대신 한국판 뉴딜 예산을 삭감하자는 야당의 요구는 수용하지 못한다”며 “위기에 처한 국민을 위한 긴급지원에 어떤 정치적 의도나 계산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를 준비할 뉴딜 예산 편성과 도움이 절실한 피해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동시에 추진할 저력이 우리에게는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국민의힘 ‘현장 검증’VS민주당 경북도당 ‘특위 구성’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을 문제 삼는 더
2021-01-14 16:07:03

박근혜, 국정농단 징역 20년…총 22년형 확정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에
2021-01-14 14:54:3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