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올 겨울, 평년보다 더 춥다

지난해보다 2~3℃ 낮아지고 추운 날 많아져
저기압 영향 경북 동해안 중심으로 많은 눈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진 지난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올 겨울 대구·경북은 지난해와 평년보다 추울 전망이다.

25일 대구지방기상청이 분석한 대구·경북지역 겨울철 전망에 따르면 올 겨울철 기온은 평년과 대체로 비슷하거나 낮다.

특히 비교적 따뜻한 겨울이었던 지난해 겨울(평균 3.4℃)에 비해 올 겨울에는 2~3℃가량 떨어지면서 추운 날이 많다. 체감 기온은 더욱 떨어져 춥게 느껴지겠다.

월별로 살펴보면 12월은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을 계속적으로 받아 평년(평균 1.1~2.1℃)과 비슷하거나 낮다.

1월에는 평년(영하 1.3~영하 0.1℃)과 비슷하겠고,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2월에는 찬 공기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겠으나 일시적으로 찬 공기의 영향을 받으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고, 밤과 낮의 기온차가 점차 커질 전망이다.

강수량은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건조한 날이 많겠다.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다.

다만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저기압이나 동풍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

12월과 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다. 강수량 평년은 12월 10.7~21.9㎜, 1월 15.4~34.7㎜, 2월 17.5~34.4㎜다.

특히 올해는 찬 공기의 영향과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따뜻하거나 급격히 추워지는 등 기온 변화도 클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방기상청 기후서비스과 관계자는 “지난해의 경우 공기가 정체하는 경향이 있어 온도가 유지됐지만 올 겨울에는 상대적으로 차갑고 따뜻한 공기가 주기적으로 들어와 기온 변동성이 크다”며 “강한 한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고 전망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