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원규 의원, 대구 건설업체 사업기간 단축 근거 마련

‘산업 활성화 조례안’ 가결, 시공ㆍ설계 대표사 통합심의 지원

김원규
대구시의회 김원규 의원(달성2)이 대표 발의한 ‘대구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이 24일 열린 건설교통위원회 안건 심사에서 원안 가결됐다.

조례안에는 지역건설업체가 시공과 설계 대표사로 참여하는 주택건설사업이 각종 심의를 통합해 받을 수 있도록 해 사업기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심사를 통과한 개정안은 지역 건설 산업체가 시공과 설계에 모두 대표사로 참여하는 주택건설사업의 경우 사업계획 승인에 필요한 도시계획·건축·교통·경관 등의 사항에 대해 통합심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을 신설, 사업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도록 했다. 침체된 지역 건설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다.

김원규 의원은 “우수한 브랜드 이미지와 인지도를 앞세운 대기업 건설사나 타 지역 중견 건설사, 그리고 이들과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있는 수도권 설계업체들이 대구 전역의 주택건설 사업을 휩쓸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 건설업체들의 근본적인 경쟁력이 개선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며 대구시에 보다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역건설 산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