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민단체, 영남권 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소모적인 논쟁 그만 두고 실리로 접근해야
통합신공항 건설비와 관련 사업 국비 보전 촉구

부산시가 가덕도에 추진하려는 영남권 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대구·경북 하늘길살리기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가 영남권 5개 지자체와 여야 정치권은 영남권 신공항으로 촉발된 지역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영남권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주요 국책사업은 정치논리와 표심에 따라 휘둘려서는 안 되며 중앙정부가 중심을 잡고 추진해야 한다”며 “영남권 5개 시·도 합의와 여야 공동발의로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통해 상생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의 경쟁력 강화, 미래 국익차원에서 접근해야 하지만 정치논리가 개입되며 지역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운동본부는 신공항 추진과정에서 최대 피해자는 정치권과 부산·경남 사이에 치여 명분과 실리 그 어느 것 하나 챙기지 못하고 있는 대구·경북 이라고 했다.

또 일부 정치권에서 추진 중인 원점 재검토, 규탄대회 등은 지역갈등을 부추길 뿐 현안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 강승열 집행위원장은 “조속히 영남권 신공항 특별 법안이 통과돼 PK(부산·경남)와 TK(대구·경북)가 상생하는 공항을 건설하고, 어렵게 추진되고 있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민간공항 부문 건설비와 관련 SOC 사업 또한 국가재정으로 진행되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