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도시철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도시철도 터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첨단기술 활용’ 발표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2020년 하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앞편 왼쪽)이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기계관리부 우수영 팀장, 앞편 오른쪽)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2020년 하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포상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문화를 정착·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사는 ‘도시철도 터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첨단기술 활용’이라는 주제로 지하 미세먼지를 90% 이상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인 양방향 전기집진기 기술을 발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기술은 지난해 중소기업과 협업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

이밖에도 공사는 전국 도시철도 최저수준의 공기 질 관리를 위해 역사 내 공기질 관리 연동시스템을 구축하고, 1·2호선 모든 역사에 역당 평균 25대씩 공기정화기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한편 발표된 우수사례는 모두 8건으로, 전국 지방공사·공단에서 시도별 예선을 거친 82건에 대해 1차 서면심사와 2차 온라인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