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 “내년 국비 한푼이라도 더”...서울서 국회의원 예산간담회 가져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국민의힘 경북 국회의원들이 16일 예산 관련 간담회를 열고 내년도 국비 확보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경북도가 16일 오후 서울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예산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일 대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민생정책발굴단’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 이어, 이만희 경북도당 위원장 등 경북지역 국회의원들과 국비 확보를 공동 대응하고자 마련됐다.

이들은 △영일만항 횡단구간 고속도로 △문경~김천 간 내륙철도 △구미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경북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 등 지역에 꼭 필요한데도 불구하고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못했거나 증액이 필요한 55건의 현안사업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아울러 기업유치를 위한 구미 국가5산단 임대전용산단 지정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 예산은 정부 차원에서 증액됐지만 국회 상임위 차원에서도 4천억 증액된 상태로 (예결위원회) 넘어왔다”면서 “지역 의원들이 잘 챙겨봐주시고 상임위 차원에서 못 올린 것도 꼭 좀 챙겨달라”고 말했다.

특히 이 지사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정성호 예결위원장 등을 만나 포항이 지진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영일만대교는 꼭 이번에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예결소위의 임이자 의원님께 기대가 크고 우리당 추경호 예결위 간사님과 주호영 원내대표님께도 간곡한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임이자(상주·문경) 국회 예결소위 위원은 “어깨가 무겁다. 경북도 예산에 큰 책임을 지고 있어 잠도 안온다”며 “삭감이 있어야 증액이 있는데 (민주당에서) 철통방어 하더라. 예산 관련 책자는 외울 지경이다. 5가지 최우선 사업 먼저 챙기고 경북 발전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이만희(영천·청도) 국민의힘 경북도당위원장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후속조치와 상생협력 동반 성장을 위한 대구경북행정통합을 위해 국회 차원에서도 공감대 형성에 노력하겠다”며 “아무리 훌륭한 정책이라도 예산 뒷받침 없으면 공염불에 불과하다. 경북 현안해결을 위해 적재적소에 예산이 배분되도록 연대 협력 강화하겠다”고 했다.

같은 당 구자근(구미갑) 의원도 “구미는 갑을 구분없이 상임위에서 예산 챙기는데 노력했다. 상황이 녹록치 않을 듯 하지만 음으로 양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