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바이든과 첫 통화...“한반도 평화 의지 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2일 통화를 갖고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는 데 뜻을 모았다.

두 정상은 한·미동맹, 북핵문제와 함께 코로나19, 기후변화 대응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당선을 축하하면서 ‘한미는 70년간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동가치를 수호하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에 기반을 둔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번영에 있어 핵심 축(린치 핀)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지난 11일 미국 재향군인의 날에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는 등 계속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점을 놓고 문 대통령은 “한미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향한 바이든 당선인의 높은 관심과 의지에 사의를 표한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양측은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등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 정상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 이후 가능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