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한국원자력연구원 경주지역에서 찾아가는 과학교실 열어

6일 경주 감포초등학교 원자력연구원들 방문해 특강, 체험과학교실 열어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원들이 경주 감포초등학교를 방문해 찾아가는 과학교실을 열었다. 사진은 원자력에 대한 특강을 받고 있는 감포초 학생들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이하 연구원)이 경주지역 초등학교를 방문해 원자력에 대한 특강과 과학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과학교실을 운영했다.

연구원은 지난 6일 경주 감포초등학교에서 ‘찾아가는 원자력 과학교실’을 열고 과학 강연과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찾아가는 과학교실은 연구자가 직접 과학문화 소외지역 학교를 방문해 과학에 대한 강연과 체험활동을 진행하는 등 과학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청소년이 즐길만한 과학 행사가 축소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학교에 직접 찾아가 많은 학생이 과학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연구원은 이날 감포초를 방문해 3~6학년 학생과 교원 등 86명을 대상으로 2개 주제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다양한 과학 콘텐츠를 제공해 앞으로 과학 체험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연구원 소속 원자력 분야 전문가들이 일일강사로 나섰다. 양성자과학연구단 김귀영 책임연구원은 ‘우리 고장의 양성자 가속기’ 를 주제로, 양성자과학연구단 박준규 선임연구원은 ‘방사선과 물질과학’ 을 주제로 강연해 학생과 교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원석 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비대면 체험 활동인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을 운영해 원자력 체험꾸러미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꾸준히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과학 소외 지역에 지속적으로 찾아가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