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평화프로세스’ 재추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중단 없는 추진과 한·미 동맹 강화 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것을 축하하며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우리 정부는 (미국의) 차기 정부와 함께 그동안 축적된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날을 교훈 삼으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더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올해 여러 번 강조했던 ‘한반도 종전선언’은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서도 새로운 기회와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것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 한미 간 튼튼한 공조와 함께 남과 북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이 강조한 ‘탄소중립’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과 같은 정책이라며 경제 협력에 대한 의지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강조하는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은 우리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및 그린 뉴딜 정책과 일치하므로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며 “이렇게 유사한 가치 지향과 정책적 공통점이 코로나 이후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