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재원, “검찰 특활비 조사, 추미애 결국 자기 목을 치는 결과 낳을 것”

자유한국당 신임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재원 전 의원이 ‘특수활동비를 조사하라’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시가 결국 자기 목을 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검사출신으로 지난해 정기국회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았던 김 전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나서 검찰 특활비 집행내역을 조사하라고 지시하는 것을 보니 드루킹 특검으로 김경수 경남지사를 때려잡던 그 솜씨가 다시 발동하는 듯하다”고 했다.

추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시절 드루킹의 댓글조작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것이 특검으로 이어져 김경수 경남지사 발목을 잡는 결과를 낳은 것처럼 이번 검찰 특활비 조사가 제 무덤을 파는 꼴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김 전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자신이 법무부와 검찰의 사용내역 제출과 50% 삭감을 요구했다는 일화를 전하며 “법무부와 검찰의 특활비 집행과정을 잘 알고 있는 저로서는 최소한의 요구를 했다”며 “하지만 결국 여당의 방해 공작으로 날치기 처리, 특활비는 여당 멋대로 통과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검찰 특활비가 서울고검 등 일선 부서의 영수증을 첨부해 법무부에서 쌈지 돈으로 사용하는 증거를 확보, 역대 법무부장관을 횡령죄와 국고 손실죄로 처벌하시길 바란다”며 “위선의 극치에 헛웃음이 나온다”고 비꼬았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