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30대 만취 상태로 BMW 몰다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 추돌…환경미화원 숨져

BMW 운전자 면허취소 수준

소방본부제공
대구 수성구에서 음주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이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을 들이받아 환경미화원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0분께 수성구 수성구민운동장역 일대 도로에서 BMW 차량이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수거차량 뒤에 타고 있던 수성구청 소속 50대 환경미화원 B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 운전자와 BMW차량에 타고 있던 동승자도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사고를 낸 30대 운전자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이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한 결과 A씨는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