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검찰 경주 월성 1호기 평가조작 의혹 한수원 압수수색

검찰,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에 한수원 개입 의혹 5일 본사 압수수색

경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5일 압수수색에 들어간 경주 양북면의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검찰이 5일 월성원자력본부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 한국가스공사에 이어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를 일제히 압수수색 했다.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들 지역에 검사와 수사관을 각각 파견해 문서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앞서 감사원은 2018년 6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을 둘러싼 핵심 쟁점 중 하나인 경제성에 대해 지나치게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 결과를 지난달 20일 발표했다.

타당성 논란의 핵심 쟁점인 경제성 평가와 관련해 감사원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산업통상자원부가 판매단가 기준을 변경하도록 해, 결과적으로 전기판매수익이 낮게 측정되도록 했다고 감사결과 발표에서 밝혔다.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 원전의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고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며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등 12명을 지난달 22일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경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5일 압수수색에 들어간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