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 임하댐 국내 최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1179억 투자, 56㎿ 전력 생산
지역주민 직접 투자로 수익성 보장

-경북형 에너지 그린뉴딜 사업 신호탄

-경북도 향후 안동댐, 군위댐, 김천부항댐 등 도내 8개 댐을 대상으로 추진

안동 임하댐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감도.
안동 임하댐 수면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경북도는 29일 세계물포럼기념센터에서 임하댐 수상태양광발전 사업 추진을 위해 케이-워터(K-water)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영남대 간 ‘지역상상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수상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 활성화를 통한 기술개발과 산업육성 등을 위해 민·관 협력체계 구축 방안이 포함됐다.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지역상생 모델 구현과 경북형 그린뉴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수상태양광은 1천179억 원이 투자돼 56㎿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

수상태양광은 수면 위 부력체에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수질에 영향이 없는 부력체와 태양전지 모듈을 사용해 수생태계 및 주변 환경에는 영향이 없다.

부력체는 수중생물 산란장소로도 활용될 수 있어 어류 생태계 활성화 효과도 있다.

경북도와 안동시,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영향성을 사전에 검토하고, 민관협의체 구성을 통한 주민참여방안 등을 수립해 국내 1호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주민 참여는 사업비 5%를 직접 투자해 발전사업 수익을 공유하는 지역상생 ‘주민참여형 이익 공유 사업’으로 20년간 연 10%의 수익을 K-water에서 보장한다.

경북도는 향후 안동댐, 군위댐, 김천부항댐 등 도내 8개 댐에 총 648㎿, 1조3천643억 원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단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주민과 지역사회가 공생하는 경북형 그린뉴딜 사업모델 개발이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 공기업, 지역대학 간 협력방안을 통해 임하댐 수상태양광 시범사업이 지역민들에게 체감되는 경북형 그린뉴딜의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