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 “말로만 강조하는 협치, 정치적 선전에 불과하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29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협치’를 강조한 것과 관련, “점점 더 협치와 거리가 먼 행보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치적인 프로파간다(선전)로 쓰는 것으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청와대에서 저에게 그것과 관련한 어떤 입장표명도 직접 받은 적이 없다”라며 “100일 전 대통령에 드린 10가지 질문에 대한 답도 지금까지 없을 뿐 아니라 이틀 전 다시 드린 10가지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겠다는 말조차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 협치를 강조하니,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는 청와대나 더불어민주당이 하는 일을 그저 따라주는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아니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협치할 생각이 많은데 야당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정치적 프로파간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진정 협치를 하려면 야당의 주장을 받아들일 자세를 갖고 협치를 해주고, 그러지 않을 것 같으면 앞으로 협치라는 단어를 써서 협치의 본래 뜻이 왜곡되는 일이 없게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 내용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 예산 증가율이 5.9%, 박근혜 정부 4%였던 데 비해 문 정부 예산은 무려 9%를 넘어 씀씀이가 두 배 넘게 증가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 빚을 어떻게 줄이겠다는 계획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이 없었다. 채무국가로 남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2050년까지 탄소 제로 국가를 만들겠다는 것도, 임기 20개월이 채 안 남은 대통령이 2050년을 언급하는 것도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며 “재정준칙을 핑계삼아 한도 끝까지 꽉 채워 빚을 쓰고 임기가 지나면 나몰라라 하는 건 결코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 전 청와대 경호관들에게 ‘몸수색’을 당한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 경호처장으로부터 ‘의전이 매끄럽지 못했던 것에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를 받았으며, 이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