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고령에서 첫 딸기 수확

지난 28일 첫 수확한 고령 쌍림 딸기. 현재 시설하우스에서 영글어 가고 있다.


지난 28일 고령에서 올해 첫 딸기(쌍림딸기)가 수확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0일 정도 빠르다.

쌍림딸기는 가야산 줄기인 미숭산, 만대산의 맑은 물, 내륙 지방의 큰 기온차, 비옥한 토양 등 우수한 환경에서 생산되는 전국 최고 품질의 딸기로 통한다.

고령군 쌍림면 김인수 농가는 이날 첫 수확한 딸기를 10개 상자(2㎏)를 상자 당 5만6천 원의 최고가로 모두 10개 상자를 팔았다.

김인수씨는 “올 여름 긴 장마로 육묘가 힘들었는데, 첫 수확의 기쁨을 맞이하여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고령의 딸기 재배면적은 경북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고령딸기는 지역 특화작목으로 꼽힌다.

특히 올해는 품종 단일화에 탈피해 농업기술센터에서 지원하는 신품종 ‘금실딸기’도 시범 재배돼 고령 명품딸기의 다양한 맛을 볼 수 있다.

금실딸기는 다음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된다.

정진상 고령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힘든 여름을 잘 이겨 낸 첫 수확의 기쁨을 축하한다. 앞으로 지속적인 신기술 보급 및 연구 개발 등 명품딸기 생산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